Mode

ﯿ

만약 그대들이 아내를 만지기 전에 그녀를 위해 이미 지참금을 지정한 상태에서 그대들이 그녀와 이혼하였다면 그대들이 지정한 것의 절반(을 냄이 의무)이나 그녀들이 관용을 베풀거나 자신의 손에 결혼의 매듭이 있는 자가 관용을 베풀 때는 예외라. 그대들이 관용을 베푸는 것이 경외심에 더 가깝노라. 그대들은 그대들 사이의 아량을 잊지 말라. 실로 하나님께서는 그대들이 행하는 것을 보고 계시는 분이라.

— Hamed Choi

00:00

00:00

Play this segment

Choose settings

Repeat count

2 times

Pause between

5 seconds

Play this part

Loading

Repeat count

2 times

Pause between

5 seco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