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de

Try the New Website!

Get an early preview and share with us your feedback.

Try the New Website!

Get an early preview and share with us your feedback.

그녀에게 궁궐에 들어가라 말하니 궁전을 본 그녀가 그것을 연못이라 생각하여 그녀의 치마를걷어 올리매 솔로몬이 이것은 유 리로 평탄하게 만든 궁전이라 말 하니 그녀가 말하길 주여 실로 제가 죄를 지었나이다 저는 솔로몬 과 더불어 만유의 주이신 하나님 께 귀의하나이다

— Hamed Choi

00:00

00:00

Play this segment

Choose settings

Repeat count

2 times

Pause between

5 seconds

Play this part

Loading

Repeat count

2 times

Pause between

5 seconds